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홍현희, 몸무게(66kg)에 당황…의사 “살찐 배, 임신 20주 상태와 비슷”

입력 2019-02-13 09:09업데이트 2019-02-13 09: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홍현희(37)가 임신을 계획하며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산부인과를 방문하는 홍현희와 그의 남편 제이쓴(33·본명 연제승)의 모습이 그려졌다.

올해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산부인과를 찾아 건강 상태를 진단받았다.

이들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키와 몸무게 등 신체검사를 해야 했다. 홍현희는 체중계 위에 올라섰고 결과는 키 150.1cm에 체중 66.4kg이었다. 그는 예상보다 많이 나온 체중에 당황했다.

이후 초음파실로 향한 홍현희. 검사에 앞서 의사는 “초음파가 지방을 싫어한다. 초음파가 통과를 못 해서 뿌옇게 보일 수 있다”고 말했고, 홍현희는 “내 배 정도 되면, 임신 몇 주 정도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의사는 “20주 정도는 될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검사 중 의사는 “자궁 모양이 진짜 예쁘다. 난소 상태도 좋다”고 칭찬하면서도 “3cm 지방층이 자리 잡고 있다. 배 거죽에 있는 게 전부 지방이다. 내장지방도 많다. 운동을 해야 한다. 수술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만 지수가 28인데, 25이상이면 과체중이다. 30이 넘어가면 비만이다. 지금 중성지방도 고위험군이다. 원래 중성지방은 내장지방과 비례한다”며 “비만이 되면 초기 유산율도 높고, 기형아율, 임신성 당뇨도 높아진다. 분만 시간도 길어진다. 임신하기 전에 체중을 조절 하는 게 가장 좋다. 지금 체중에서 5kg만 빼도 좋다”고 조언했다.

심각성을 깨달은 홍현희는 “한 달 후에 5kg을 감량 하겠다”고 선언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