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냉장고를 부탁해’ 등갈비에 “처음 먹어보는 맛”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4:56수정 2015-10-13 1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하니 냉장고를 부탁해'

EXID 하니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내숭없는 먹방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보라의 냉장고를 두고 이연복과 미카엘이 등갈비 요리 대결을 벌였다.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 미카엘은 자연주의 콩 샐러드인 '등갈빈'을, 이연복은 중화풍 소스를 곁들인 '기세등등갈비'를 선보였다.

관련기사
시식의 기회를 얻은 하니는 등갈비를 두 점씩 차지하게 됐다. 하니는 수저와 포크 등을 내려놓고 두 손으로, 손가락을 쪽쪽 빨며 시식에 임했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걸그룹 멤버가 나와서 저렇게 뜯어 먹기 쉽지 않다”며 혀를 내둘렀다.

‘냉장고를 부탁해’ 하니는 “정말 처음 먹어보는 맛이다. 지금까지 먹어본 어떤 음식과도 비슷하지 않은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이라고 평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는 미카엘을 제치고 승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