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한혜진 세자매, 집에서 속옷만 입고 있어” 폭로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3:55수정 2015-10-13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강우 한혜진’

배우 김강우가 처제인 한혜진의 실체를 폭로해 새삼 화제다.

2013년 2월에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MC 한혜진의 형부인 김강우가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김강우는 “솔직히 지금 한혜진의 모습이 낯설다. 이 프로에서는 완벽하고 화사한 이미지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그는 이내 “처제하면 핑크색 파자마밖에 생각 안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강우는 “심지어 그걸 잘 안 빤다. 두 개로 세 자매가 돌려 입는다. 어느 날은 아내가 입고 있더라. 내가 가고 나면 속옷만 입고 뛰어다닌다. 아버님이 계셨을 때도 벗고 다녔다더라”고 폭로해 한혜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편, 배우 한혜진은 김강우에 이어 조재범 셰프를 둘째 형부로 맞았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