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싸가지 없다’ 억울한 오해… “매서운 눈매 때문”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0:53수정 2015-10-13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주원이 자신에 둘러싼 오해를 해명했다.

주원은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주원은 “매서워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눈매 때문에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주원은 “뮤지컬에 데뷔했는데 선배들이 나를 ‘싸가지 없다’고 오해했다”고 밝혔다.

주원은 많은 오해에도 “내 눈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내 해맑은 성격에 매서운 눈을 주셔서 연기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편 주원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용팔이'에서 물오른 연기력으로 호평 받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