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 여군특집’ 엠버 “헨리, 최악의 선임” 알고보니?

동아닷컴 입력 2015-01-13 11:43수정 2015-01-13 11: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짜사나이 여군’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시즌2’ 멤버들이 입소해 훈련을 받는 가운데 f(x) 엠버와 슈퍼주니어 헨리가 함께 찍은 사진이 화제다.

지난 8일 엠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악의 선임”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헨리와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엠버가 헨리의 볼을 잡고 인상을 쓰고 있는 모습이 찍혀있다.

엠버는 미국 국적의 중국인인 외국인 멤버로, 엠버의 진짜사나이 출연계기는 헨리의 추천이 영향을 미쳤다고 전해진다. 제작진은 “4차원 수준이 아니라 ‘16차원’ 급의 엉뚱함이 기대된다”고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엠버가 ‘진짜사나이’에서 순수하면서 엉뚱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헨리의 캐릭터를 계승할지에 많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일밤-진짜 사나이’의 ‘여군특집2’는 오는 25일 저녁 첫 방송될 예정이다.

‘진짜사나이 여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사나이 여군, 첫방송만 기다려요”, “진짜사나이 여군, 엠버랑 헨리 너무 귀엽다”, “진짜사나이 여군, 엠버 마음이 이해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