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모녀 “내가 700만 원 쓰는데… ”

동아닷컴 입력 2015-01-12 11:21수정 2015-01-12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것이 알고 싶다’ 백화점 모녀.
‘백화점 모녀’의 당사자들이 방송을 통해 주차요원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말했다.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상위층 ‘갑질 논란’이 그려졌다.

이날 ‘백화점 모녀’ 사건 당사자인 모녀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돈을 기쁜 마음에 쓰러 와서 왜 주차요원한테 이런 꼴을 당하냐. 내가 왜 돈을 쓰면서 이런 꼴을 당해야 하냐”면서 억울함을 주장했다.

‘백화점 모녀’의 어머니는 “차를 빼달라고 해서 사람이 와야 가지 않겠냐고 했다. 처음엔 죄송하다고 하더니 차 보닛 앞에 와서 권투폼을 하더라. 너무 황당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어 “애가 막 벌벌 떨더라. 무릎 꿇고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했더니 펑펑 울더라. 내가 가만히 보니까 할리우드 액션을 많이 취하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해당 주차요원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을 향해 주먹질했다는 백화점 모녀의 주장에 대해 “아줌마를 향하지 않았다. 당시 ‘죄송하다’, ‘아니다’라고 해명하려 했는데 당황스럽고 말을 잘 못 하니 의사전달이 안 됐다”고 반박했했다.

실제 CCTV를 보면 주차요원이 주먹을 휘두르는 행동이 보이지만, 백화점 모녀의 차를 향한 것이 아닌 혼자서 가볍게 뛰며 몸을 푸는 모습이다. 백화점 모녀 어머니 역시 주차요원과 눈이 마주치지 않은 점은 인정하면서 자신을 향한 무자비한 행동이었다고 재반박했다.

주차요원은 “내 머릿속에 스친 게 1학기 낼까 말까 하는 금액인데 등록금을 어떻게 마련하지? 돈은 어떻게 하지? 이런 생각뿐이었다”면서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소동을 말리러 왔다가 덩달아 무릎 꿇은 주차요원들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백화점 모녀가)‘너희 월급 얼마냐. 한 시간에 내가 700만원 쓰는데 너희는 쓸 수 있느냐’면서 우리보고 무릎을 똑같이 꿇으라고 했다. 그 상황에서 꿇을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갑이 아니다”라고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백화점 모녀’ 어머니는 “내가 화난 상태에서는 꿇어앉으라고 할 수 있다. 걔를 때릴 수 없으니까 꿇어앉아서 사과하라고 한 것이다. 난 세상을 올바르게 잡고 싶어 하는 것뿐이다”라고 주장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