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과거발언 “터보 탈퇴 후 대인기피증-게임중독”

동아닷컴 입력 2015-01-07 16:23수정 2015-01-07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남. 사진 = SBS ‘강심장’ 화면 촬영
김정남

그룹 터보 출신 김정남이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김정남은 2011년 11월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 출연해 터보 탈퇴 이후 어두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김정남은 “터보 탈퇴 이후 처음엔 좋았다. 곧 해방감은 사라지고 내 스스로가 뭘 하며 살아야할지를 결정을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시 대인기피증은 기본이었고, TV같은 것도 못 봤다. TV 속 스타들을 보면 상실감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정신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탈출구로 게임을 선택했다고.

김정남은 “게임이 제 마음을 고치는 것이 아니고 게임을 하면서 더 병이 들더라. 마비가 오는 등 몸이 더 안 좋아졌다”고 게임 중독에 걸렸었음을 고백했다.

한편 김정남은 6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 저녁’에 출연해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앞서 김정남은 유재석이 MC로 있는 MBC ‘무한도전’ 특집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에 출연했던 바 있다.

김정남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정말 잘해주시니까 몇 년 전부터 친구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남. 사진 = SBS ‘강심장’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