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찬휘 토토가 본명, “누가 '김경희 씨'라고 부르면 지금도 깜짝 놀라”

동아경제 입력 2015-01-07 15:39수정 2015-01-07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찬휘 토토가 본명’

가수 소찬휘의 본명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소찬휘는 지난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에 출연해 계속해서 자신의 본명인 김경희를 언급하며 장난을 치는 유재석에게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소찬휘의 공연 순서가 되자 "우리 김경희 씨"라고 외쳤고, 이에 소찬휘는 "본명 좀 부르지 마세요"라며 버럭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또 유재석은 "본명 안 부르면 뭘 불러요. 이제는 김경희로 살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어 소찬휘를 다시 한 번 난감하게 만들었다.

한편 소찬휘는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본명 김경희가 알려진 것에 대해 "유재석 씨에게 고맙다. 제 이름을 찾아주셔서"라면서 "요즘에 어디 댓글을 보면 '김경희 씨 안녕하세요' '경희 누나' '경희 언니' 등 제 이름이 많이 나오는데 '제 이름을 많이 아시는구나' 싶으면서도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누가 길 가다가 '김경희 씨'라고 부르면 지금도 깜짝 놀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찬휘 토토가 본명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소찬휘 토토가 본명, 반가워요 김경희 씨" "소찬휘 토토가 본명, 둘 다 좋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