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절친 왕지혜에 “너무 심하네?”

동아닷컴 입력 2014-11-03 11:48수정 2014-11-03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런닝맨' 이광수, 왕지혜
‘런닝맨 이광수, 왕지혜’

‘런닝맨’에 출연한 이광수가 절친 왕지혜의 폭로에 분을 참지 않아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드라마 ‘미녀의 탄생’ 한예슬, 주상욱, 왕지혜, 정겨운, 한상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게임을 진행했다.

이날 이광수와 왕지혜는 ‘당연하지’ 게임을 펼쳤다. 이광수가 “너 연예인 사귄 적있지?”라고 물어 왕지혜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이에 왕지혜는 이를 꽉 깨물며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이광수는 멈추지 않고 “작품 속 출연자를 남자로 느낀 적 있지?”라고 또 한번 왕지혜를 건드렸다. 왕지혜는 “당연하지”를 다시 한번 참았다.

이에 당하기만 하던 왕지혜가 이광수에 “작품 안에서 ‘오빠’하다가 ‘자기’된적 있지?”라고 물었다. 이 질문에 이광수는 “야”라고 소리쳤다. 이어 그는 “너무 심하네”라며 흥분했다.

그는 “작품 안에서 동생으로 나온 애들이 많지 않아”라며 발끈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