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숙 중인 강호동이 정계 진출?

스포츠동아 입력 2011-11-15 07:00수정 2011-11-15 19: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강호동. 스포츠동아DB
‘자숙 중인 강호동이 정계 진출?’

9월 연예계 잠정 은퇴를 선언하고 외부 활동을 일체 하지 않고 있는 방송인 강호동이 한나라당 영입 대상으로 거론되어 화제다.

한나라당 주호영 인재영입위원장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나라당이 부족하다거나 당이 가진 부정적인 이미지, 즉 국민과의 소통이나 2030세대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인물이 발굴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에서는 새로운 인물로 나승연 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대변인,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장승수 변호사 등과 함께 방송인 강호동이 거론됐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한나라당 소속인 정두언 의원은 14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거론된 사람들이) 모두 훌륭한 사람들이긴 하지만 대체로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가 나오는지 잘 모르겠다”며 “장난 같다”는 말로 영입설을 일축했다.

강호동의 측근들 역시 정계 영입 가능성에 대해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측근은 14일 스포츠동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강호동은 은퇴 선언 후 현재 가끔 양평으로 가족들과 바람을 쐬러 가는 것 외에 외부 활동이나 대외 접촉이 전혀 없다”며 “심지어 은퇴선언 전까지 친하게 지내던 연예계 동료들과도 연락을 주고 받은 지 오래 됐다. 방송 복귀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황에 정치 입문이라니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트위터 @ricky337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