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3인 "해외활동에 책임감"

동아닷컴 입력 2010-09-28 10:17수정 2010-09-28 1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믹키유천, 시아준수, 영웅재중(이하 동방신기 3인)이 해외 활동의 부담감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 G20 정상회의 공식 블로그(blog.naver.com/seoulsummit)에서 진행중인 릴레이 인터뷰에 참여한 동방신기 3인은 “해외 팬들은 우리 노래뿐 아니라 한국에 애정을 갖고 응원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로서 해외 활동에 특히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특히 요즘에는 한류스타 외에도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인들이 많아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 덕분에 더욱 조심하고 잘하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KBS 2TV 드라마 ‘성균관스캔들’에 출연중인 믹키유천은 서울 G20 정상회의에서 진행 중인 배려 캠페인 중 공감하는 대목을 묻는 질문에 “유생역을 소화하기 위해 논어를 공부하면서 진정한 큰 사람이 되기 위해서 어떤 면모를 갖춰야 하는지 배우고 있다”며 “더 큰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서는 질서 지키기와 같은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중요할 것 같다”고 대답했다.



시아준수는 쓰레기를 휴지통에 버리는 에티켓을, 영웅재중은 지나가는 사람과 부딪혔을 때 미안하다고 말할 수 있는 글로벌 매너를 꼽았다.

관련기사
서울 G20 정상회의 공식 블로그 릴레이 인터뷰에는 홍보대사인 피겨선수 김연아와 축구선수 박지성을 비롯해, 수영선수 박태환과 에드워드 권 셰프가 참여했다. 동방신기 3인은 이들에 이어 다섯 번째 주자로 인터뷰에 참여했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