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자 보다 뜬 2인자…주인공 안부럽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5 07:00수정 2010-09-25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인자지만 주인공 부럽지 않다! 드라마 속 2인자로 출연하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연기자 주상욱, 주원 (왼쪽부터), 노민우 (오른쪽 위), 송중기, 이태성 (오른쪽 아래 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 드라마의 매력男들

‘김탁구’ 주원, 주인공 맞먹는 인기
‘자이언트’ 주상욱, 매력남 급부상
‘성균관…’ 송중기는 ‘미친 존재감’
노민우 이태성도 시청자 눈길 끌어


‘주인공과 맞먹는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16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주연은 김탁구 역을 맡은 윤시윤이다. 하지만 이 드라마에서는 윤시윤 못지않게 주목을 받은 인물이 바로 구마준 역의 주원이다. 비운의 2인자이자 윤시윤의 운명적인 라이벌로 등장한 주원은 드라마에서는 1인자가 될 수 없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주인공에 맞먹는 인기를 누렸다.

관련기사
처음 등장할 때만 해도 무명의 기대주였지만, 지금은 ‘제빵왕 김탁구’가 발견한 보물로 꼽힌다. 주원 측은 “시청자들이 드라마 속의 못된 모습을 보며 분노를 느끼다가도 태생적인 아픔을 가진 캐릭터에 몰입돼 열혈 팬이 되신 것 같다. 드라마 종영 후 밀려드는 CF와 작품 섭외로 인기를 실감하며 극중 2인자의 설움(?)을 만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의 주상욱 역시 주원과 같은 악역 캐릭터다. 그도 요즘 부쩍 높아진 인기를 실감한다. 드라마에서는 주인공 이범수와 팽팽하게 맞서고 있지만 ‘외로운 악역’이라는 설정에 황정음과의 안타까운 사랑이 더해지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는 매력남으로 급부상했다.

SBS 수목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의 노민우는 신비감 넘치는 캐릭터로 주인공 이승기의 매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비밀을 감춘 듯한 눈빛과 살짝 눈을 가려 신비감을 더해주는 헤어스타일이 밝고 친근한 이승기와는 다른 느낌을 주며 인기를 얻고 있다.

송중기는 KBS 2TV 월화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서 ‘미친 존재감’으로 통한다. 지성과 외모, 재력을 겸비한 믹키유천의 이미지와는 상반된 바람둥이 캐릭터로 인기몰이 중인 송중기는 여심을 녹이는 윙크와 미소, 형형색색의 한복을 소화하며 여자보다도 예쁜 자태로 여성은 물론 남성 팬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하고 있다.

이태성은 MBC 수목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에서 엉뚱 발랄한 캐릭터로 주인공 김현중과 인기 대결을 펼치고 있다. 그가 맡은 봉준구 역은 과장된 헤어스타일, 경상도 사투리, 촌스러운 의상이 트레이드 마크. 과묵하고 냉소적인 김현중의 백승조 캐릭터와 비교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드라마 제작사 관계자는 “요즘에는 전형적이고 착한 주인공보다 악한 캐릭터일지라도 좀 더 매력적이거나 독특한 2인자 캐릭터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