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진 돌변 “사과 아닌 화해”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9 07:00수정 2010-09-09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사가 최희진씨가 본인의 미니홈피에 올린 ‘각서’ 관한 글.
“용서 구한다” 각서 쓴 후 하루만에 “오해 푼 것”

가수 이루와 결별과정을 놓고 태진아와 공방을 벌여온 작사가 최희진이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해 “사과 아닌 화해”라고 밝혔다.

최희진은 8일 미니홈피 게시판에 올린 ‘정정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제가 이루에게 일방적인 사과(를 한 것이)아니다. 화해다. 사과는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고 화해는 그동안 서로의 오해와 앙금을 푸는 것인데 어떻게 같겠냐”며 ‘화해’임을 주장했다.

최희진은 7일 서울 서초동 법무법인 원 사무실에서 “제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며 태진아와 이루의 명예를 훼손하고 금전을 요구한 것에 대하여 깊이 반성하며 용서를 구한다”는 문구가 든 각서에 부모와 함께 서명했다. 이 각서에는 또 “이루와의 관계에서 임신, 낙태, 유산을 하거나 그 과정에서 태진아가 나를 모욕했거나 어떠한 행위를 강요했거나, 어떠한 폭력적인 행동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 그러한 내용 또는 그러한 내용을 암시하는 내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적혀 있다.

관련기사
또한 “만일 내가 다시 이와 유사한 행동을 할 경우에는 내가 저지른 명예훼손, 협박, 공갈 기타 여지껏 모든 행동에 대하여 달게 법의 심판을 받겠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당시 최희진은 각서에 서명을 한 후 스포츠동아 등 현장에 있던 취재진 앞에서 “사람이 너무 화가 나서 할말 못할 말…, 잠시 이성을 잃고 선생님의 명예에 누가 되는 말을 한 건 사실이다. 그 부분은 선생님께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사진출처|최희진 미니홈피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