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측, 김연아와의 열애설 해명…“만난 적도 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06 10:20수정 2010-09-06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장근석-김연아.스포츠동아DB
“정말 아무 관계도 아닌데…”

배우 장근석(23) 측이 ‘피겨여왕’ 김연아(20·고려대)와의 열애설을 적극 해명했다.

장근석은 5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소속사 관계자들을 무대로 불러 토크쇼를 진행했다.

이날 장근석은 매니저에게 자신을 둘러싼 소문을 직접 물어 해명하는 독특한 광경을 연출했다.

관련기사
매니저 김병건 실장은 ‘김연아와의 열애설’을 묻는 질문에 “(두 사람이) 한 번도 만난 적도, 같은 공간에 있었던 적도 없었다”며 “(장근석이 김연아의) 전화번호를 받은 적도 없고 미니홈피 일촌도 아니다. 정말 아무 관계가 아닌데 의아했다”고 일축했다.

이어 김 실장은 “김연아가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 우리는 화보촬영을 끝내고 식사하며 그 장면을 보고 있었다”면서 “우리끼리 금메달을 축하하며 ‘연아씨는 바빠서 어떻게 연애 할까?’라고 이야기했다”라고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김연아는 이미 장근석과의 열애설을 직접 해명한 바 있다. 김연아는 지난 6월 방송됐던 MBC TV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다수의 미남 스타들과의 스캔들에 대해 “1%도 이성으로서 감정이 없다”고 밝혔다.

또 “(장근석의 경우) 내가 ‘쾌도 홍길동’, ‘베토벤 바이러스’ 주제곡을 불러 스캔들이 났다고 하더라. (그런 소문에 시달리는) 상대방한테도 미안하다”며 대인배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김진회 동아닷컴 기자 manu3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