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수연, ‘러브콜’ 주인공으로 스크린 컴백

동아닷컴 입력 2010-09-01 14:45수정 2010-09-01 1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차수연이 영화 ‘러브콜’의 여주인공으로 1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차수연은 영화 ‘러브콜’(감독 김삼력)의 여주인공 한나 역에 캐스팅됐다.

‘러브콜’은 내면에 죄책감과 상처를 갖고 있는 상담원 한나가 우연한 기회에 한 학교의 청소년 상담 선생으로 들어가게 되고, 학교 교사인 민우와 만나면서 안고 있던 상처를 치유해 간다는 내용의 멜로 영화다.

차수연은 ‘러브콜’에서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 고집불통으로 학생들과의 상담에도 늘 무신경하고 건성으로 일관하는 시크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다.

관련기사
2004년 드라마 ‘알게 될 거야’를 통해 데뷔한 차수연은 드라마 ‘열혈장사꾼’, ‘그들이 사는 세상’, ‘개와 늑대의 시간’과 영화 ‘요가학원’, ‘오감도’ 등을 통해 독특한 매력과 개성있는 연기를 펼쳐왔다.

영화 ‘러브콜’은 이달 중 크랭크업을 목표로 현재 촬영에 한창이며 후반작업을 거쳐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