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개발 등 연구에 2028년까지 353억 투입

입력 2022-12-06 15:04업데이트 2022-12-06 15: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위사업청 제공)(방위사업청 제공)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개발 및 운용 기반 기술 연구에 오는 2028년까지 약 353억원이 투입된다.

방위사업청은 6일 오후 서울대에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가 개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사청에 따르면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는 발사체를 이용해 여러 차례 우주로 날려 보낼 수 있는 무인 비행체다. 이 비행체 개발에 성공하면 우주 수송비용을 절감하고 발사 빈도의 유연성도 확보할 수 있다.

방사청은 산업체·대학·연구기관에 특화연구센터를 설립해 관련 연구를 집중 지원하는 특화연구센터 사업을 통해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문을 연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는 4개 전문연구실로 구성돼 있으며 앞으로 총 18개의 세부과제를 수행한다.

센터엔 연구주관기관인 서울대를 중심으로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부산대 등 14개 대학, 현대로템·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4개 업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의 연구인력 24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방사청은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는 안정적인 우주 사업 추진동력 확보와 우주 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우주 무기체계를 자력 개발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한 첫 번째 특화연구센터”라며 “이를 통해 산학연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 잠재력을 국방에 접목하고, 우수 인력의 국방 우주개발 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사청은 내년 상반기엔 ‘이종 위성군 우주 감시정찰 기술’ 특화연구센터 등 3개소를 추가로 개설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