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수출기업 90% “6개월 내 자금사정 개선 어렵다”

입력 2022-12-05 11:04업데이트 2022-12-05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출기업의 29%가 올해 자금사정이 지난해보다 나빠졌다고 밝혔다. 또 대다수의 업체가 현 자금조달 사정이 향후 6개월 이내에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5일 국내 주요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조달 사정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경련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1000대 기업 중 제조업을 영위하는 수출기업을 대상(100개사 응답)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수출기업 90%가 향후 6개월 이내에 자금조달 사정이 개선되기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자금조달 상황 개선 시점을 묻는 질문에 ‘당분간 개선되기 어렵다’는 응답이 42%를 기록했다. 이어 ▲내년 4분기(25%) ▲내년 3분기(23%) 순이었다.

반면 내년 상반기 안에 자금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내년 1분기 7% ▲내년 2분기 3% 등 10%에 불과했다. 현 자금조달 사정이 단기간 내 개선되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자금조달 사정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대상 기업의 29%가 작년 대비 현재로 악화했다고 응답했다. 이는 ‘원활하다’는 응답률(18%)보다 11%포인트 높았다.



특히 철강(50%)과 일반기계(44.5%), 자동차(33.3%) 업종은 전년 대비 자금사정이 악화한 기업의 비중이 전 업종(29%)보다 높았다.

전경련은 “이들 업종은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침체, 고환율·고물가로 인한 생산비용 증가 등 경영환경 악화에 대출금리까지 계속 오르며 자금조달 부담이 특히 가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응답기업 수가 적은 반도체, 석유제품, 디스플레이, 이동통신기기 업종은 업종 대표성이 결여돼 개별 업종별 분석에서는 제외됐다.

최근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금조달 방식은 ▲은행 대출(43.4%) ▲내부자금 조달(21.4%) ▲회사채 발행(14.3%) ▲정부 지원금(14.0%) 순이다.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55%)이 현 자금조달 상황에 가장 부정적인 요인으로 ‘은행 대출금리 상승’을 지목했다.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급격한 금리상승이 기업들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안정적인 자금조달 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 ‘금리인상 속도 조절’(25.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정책금융 지원 확대(18.3%) ▲장기 자금조달 지원(18.0%)도 주요 과제로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단기자금시장 경색 상황이 쉽게 풀리지 않고 기업대출 금리 상승폭이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황”이라며 “금리·환율·물가 등 3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수출기업들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내외 경제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금리인상에 신중을 기하는 동시에 일시적으로 자금경색에 놓인 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