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한 달 만에 근황 전한 존 리 “금융교육으로 인생 2막 설계”

입력 2022-08-08 10:25업데이트 2022-08-08 10: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한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유튜브 갈무리)/뉴스1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차명 투자 의혹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지 한 달여 만에 유튜브에서 근황을 전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 리 전 대표는 전날 유튜브에 영상을 게시하고 “과거 1·2개월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었던 것 같다”며 “제 30여년 동안의 명성 이런 것들이 다 큰 영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속상해서 몸무게가 5㎏이 빠졌다”며 “몸무게가 빠져 혈압 수치나 당뇨 수치도 좋아져서 좋은 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리츠에서 8년간 근무를 했다”며 “지나고 보니 강연 스케줄을 강행해서 휴가를 한 번도 못 갔다. 집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낸다는 의미도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향후 활동 계획도 전했다.

존 리 전 대표는 “한국에서 1막은 끝났고 2막이 시작했다고 생각한다”며 “2막에서는 아이들 금융교육을 하고 노후 준비가 안 된 사람들에게 노후 준비가 중요하다는 것을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어.

이어 “계속 커피 사 먹지 말라는 말을 하고 싶고 (투자자)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며 “교육 쪽으로 제가 제 인생 2막을 설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저에 대한 부정적인 얘기를 많이 들었음에도 너무나 많은 분이 격려 메시지를 보내주고 계시고 너무나 고마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8년 동안 많은 기회를 준 메리츠그룹에도 감사할 수 있고 또 저를 만나 삶이 변했다고 하는 각계각층에 있는 분들도 격려 메시지를 보내주시는 걸 보고 감사한 일이 많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존 리 전 대표는 “개인적으로 약속한 부분은 계속할 것이라는 부분을 말씀드려야 하겠다는 점에서 유튜브 촬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입양원과 보육원 후원, 주니어투자클럽 후원 등은 계속해서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동학개미운동 선봉장으로 잘 알려진 존 리 전 대표는 지난 6월 임기를 6개월여 남기고 자리에서 내려왔다.

존 리 전 대표는 아내 명의로 지인이 설립한 부동산 관련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업체에 투자하고, 해당 업체를 메리츠자산운용이 운용하는 펀드에 편입시킨 것이 알려지며 차명 투자와 이해관계 충돌 논란이 일었다.

그는 당시 차명 투자 의혹은 금융감독원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했고, 이해충돌 논란은 투자 대상 업체가 법상 이해관계인에 해당되지 않아 법적 문제를 없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