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필요시 현지 식품업체 인수합병도”…CJ제일제당, 유럽시장 공략 본격화

입력 2022-07-05 17:17업데이트 2022-07-05 17: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J제일제당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에서 최은석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본격적으로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독일에서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글로벌 전략제품(GSP) 등을 앞세워 유럽 식품사업 매출을 2027년까지 5000억 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설립한 영국 법인을 전초기지로 삼고 유럽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2018년 인수한 독일 냉동식품기업 마인프로스트(Mainfrost)와 베트남 키즈나 공장도 올해 초 준공하면서 생산 거점을 확보했다. 해당 공장은 ‘글로벌 생산, 글로벌 수출(Global to Global)’ 첫 모델이기도 하다.

전략 중심에는 비비고 만두가 있다. CJ제일제당은 2018년 비비고 만두 등을 필두로 유럽시장에 첫 발을 내밀었으며, 2021년까지 4년간 연평균 38% 이상의 성장세를 이뤄냈다. 올해 매출은 약 600억 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채식 인구 등을 타깃으로 하는 100% 식물성 비비고 만두 신제품을 3분기에 출시하고, 가공밥·K-소스 등 글로벌 전략제품을 활용한 레디밀 시장 진입도 추진한다. 현지에서 소비자와 접점이 많은 다양한 플랫폼 업체와의 협업도 계획하고 있다.

아시안 푸드 사업도 적극 확대한다. 유럽인들에겐 한국식 만두에 비해 동남아식 롤(스프링롤·에그롤 등)의 인지도가 높은데, 미국 슈완스(Schwan’s company), 베트남 까우제(Cau Tre) 인수로 축적된 동남아식 롤 역량에 만두 노하우를 더해 차별성 있는 제품을 선보이겠다는 복안이다. 필요시에는 유통망과 인프라를 갖춘 현지 식품업체 인수합병(M&A)을 검토할 방침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