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현대그린푸드, 여름철 단체급식 식품위생 점검…특별관리 제도 운영

입력 2022-05-26 14:31업데이트 2022-05-26 14: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가 9월 말까지 ‘하절기 식품위생 특별관리 제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하절기 식품위생 특별관리는 현대그린푸드가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른 식품위생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매년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현대그린푸드는 운영하고 있는 500여 개 단체급식 사업장을 대상으로 별도의 위생관리 강화 가이드인 ‘FS중요관리식품(CCFs:Critical Control Foods)’을 적용한다.

이번 제도 시행으로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사업장에 별도의 위생관리 강화 가이드인 ‘FS중요관리식품(CCFs:Critical Control Foods)’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변질되기 쉬운 식자재는 해당 기간 사용 중지하거나, 가열 조리 과정을 추가하는 식의 매뉴얼에 맞춰 식품을 조리·공급하게 된다.

또 현대그린푸드는 자체 식품안전연구소를 통해 각 사업장의 위생 수준을 측정하고, 위생 사고 우려 요소를 사전에 제거할 수 있도록 현장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형 단체급식 사업장을 중심으로 점검 주기도 월 1회에서 매일 또는 이틀에 한 번 꼴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기업들의 근무가 정상화되면서 단체급식 사업장을 대상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단체급식 위생관리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안전한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