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화물 앞세운 대한항공, 작년 영업익 1조4644억원 역대 최대

입력 2022-01-27 16:17업데이트 2022-01-27 1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항공이 화물의 힘을 앞세워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27일 지난해 매출 8조7534억 원, 영업이익 1조4644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515% 늘어나 2016년 이후 5년 만에 1조 원을 넘어섰고, 역대 최대였던 2010년(1조1589억 원) 기록도 넘어섰다. 특히 4분기(10~12월)에만 영업이익 7209억 원을 내며 분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연간 매출은 1년 전보다 18% 증가했다.

글로벌 물류 대란 여파로 항공 화물 운임이 상승하면서 대한항공의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후 줄어든 여객 부문 부진을 만회하고자 선제적으로 화물 사업 역량을 강화한 선택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특히 4분기 화물 운임이 3분기보다 27% 상승하며 화물 부문에서만 분기 기준 역대 최대인 2조1807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