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롯데마트 2차 희망퇴직 130여명 퇴사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마트가 올해 들어 두 번째 실시한 희망퇴직에서 130여 명이 퇴사한다. 30일 롯데마트는 동일 직급의 8년 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8일까지 희망퇴직을 접수한 후 퇴직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희망퇴직자에게는 위로금, 재취업 지원금, 자녀 학자금 등을 지급했다.

올 2월 창사 23년 만에 처음 진행한 희망퇴직에서는 70여 명이 퇴사했다. 롯데마트가 한 해 200명에 달하는 전례 없는 희망퇴직을 감행한 건 실적 부진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수익구조 개선을 위해 점포 12곳을 폐점했다. 롯데마트가 속한 롯데쇼핑 할인점 사업부는 상반기 영업손실 250억 원을 냈다.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