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건설, ‘케이블카’ 사업 두각… 전국 명소에 랜드마크 구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1-04 13:34수정 2021-11-04 1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L건설이 국내 케이블카 사업을 중심으로 관광 인프라 분야로 사업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DL건설은 지난해 1월 경기 파주 ‘임진각 평화 곤돌라(0.85km)’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지난 9월 전남 진도·해남 ‘울둘목 명량 해상 케이블카(0.92km)’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케이블카 사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DL건설이 올해 말 준공 예정인 경기 화성 ‘제부도 해상 케이블카’ 사업 또한 지역 관광업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제부도와 전곡항을 잇는 구간에 2.12km 규모 케이블카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한 DL건설은 올 4분기 중 인천 강화 ‘석모 해상 케이블카’ 사업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강화도 본 섬과 석모도를 잇는 1.8km의 해상 케이블카로, 강화도 외포리와 석모도 석포리에 각각 정류장을 설치해 바다와 함께 석모대교를 조망하는 코스로 구성됐다.

DL건설은 이러한 업계 최고 수준의 케이블카 사업 실적을 바탕으로 역량을 쌓고 있다. 특히 인·허가 단계부터 사업까지 완성시키는 역량이 타사 대비 우위에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또한 금융권의 신뢰를 바탕으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서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DL건설은 ‘오스트리아 도펠마이어’와 ‘프랑스 포마’ 등 글로벌 선도 케이블카 업체들과의 견고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케이블카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DL건설 관계자는 “DL건설 만의 노하우와 ‘사업개발-사업관리-금융조달-시공’까지의 전 과정을 수월히 진행 수 있는 역량, 여기에 금융시장에서의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케이블카 사업에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며 “케이블카 사업을 중심으로 대관람차, 모노레일, 짚와이어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관광인프라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며 전국 명소에 랜드마크 구축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