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다, 3조 원대 계열사 매각 무산…23일 디폴트 위기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10-21 14:20수정 2021-10-21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뉴시스
최소 356조 원(지난해 말 기준)이 넘는 부채로 파산 위기에 직면한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 회사 헝다그룹 사태가 다시 요동치고 있다. 한 때 일부 자산을 매각하면서 고비를 넘기는 듯 보였지만, 최소 3조 원 규모의 추가 매각이 실패하면서 다시 위기를 맞았다. 특히 이미 한 차례 유예했던 이자 지급 만기일이 하루 앞(23일)으로 다가오면서 이날이 헝다그룹 운명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커지고 있다.

21일 신랑차이징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헝다그룹은 전날 저녁 부동산 관리 사업 계열사인 헝다물업의 지분 50.1%를 부동산 개발 회사인 허성촹잔(合生創展)그룹에 매각하려던 계획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계약이 성사되지 못한 구체적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당초 이달 초 계약 추진 사실이 공개됐을 때 관영 글로벌타임스를 비롯해 중국 매체들은 “최소 400억 홍콩달러(약 6조 원)에서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21일 “이 계약이 성사됐다면 200억4000만 홍콩달러(약 3조 원)를 조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헝다그룹과 허성촹잔그룹이 매각 가격을 놓고 합의를 보지 못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헝다그룹은 자회사가 보유 중인 우량 은행 주식을 매각해 1조8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거래까지 성사되면 위기를 넘기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하지만 매각에 실패하면서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넘기려던 헝다그룹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당장 지난달 23일 유예했던 달러 채권에 대한 이자 8350만 달러(약 981억 원) 지급일이 하루 앞(23일)으로 다가왔다. 규정에 따라 이자 지급을 한 차례 연기할 수 있었지만 더 이상은 불가능하다. 이외에도 지난달 29일에 내지 못한 이자 4750만 달러(약 558억 원)와 이달 11일에 지급하지 못한 이자 1억4800만 달러(약 1738억 원)도 만기일이 곧 다시 닥친다. 일부에서는 헝다그룹이 23일 이자를 지급하지 못하면 이후 이자도 지급하지 못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한 채권의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면 다른 채권 보유자들도 중도 상환을 요구할 수 있어 연쇄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23일이 ‘헝다그룹 운명의 날’이 될 전망이다.

주요기사
헝다그룹은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21일부터 홍콩 주식거래소에서 주식 거래를 다시 시작했다. 헝다그룹 주식은 파산 위기가 불거진 4일부터 거래가 중단된 상황이었으나, 헝다그룹의 요청으로 이날부터 거래가 재개됐다. 하지만 이날 오전 헝다그룹의 주가는 10% 이상 폭락하며 출발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중국 당국은 헝다그룹 사태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계속 나타내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劉鶴) 부총리는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금융가 포럼 연차회의에 보낸 서면 축사에서 “비록 부동산 시장에서 개별적인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위험은 전체적으로 통제 가능하다”고 밝혔다. 류 부총리는 지금까지 헝다 사태와 관련한 구체적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중국의 최고위 당국자다. 앞서 17일 이강(易綱) 런민은행장 역시 “일부 우려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헝다 위기는 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에서는 중국 고위층에서 ‘헝다그룹 사태 통제가 가능하다’는 발언이 잇따라 나오는 것은 그만큼 헝다그룹의 디폴트 우려가 한 층 더 커졌다는 신호라는 분석도 나온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