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수소연료전지 국내 첫 수출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광둥성에 153억원 규모 공급 두산퓨얼셀이 발전용 수소연료전지를 중국에 수출한다. 국내에서 생산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를 수출하는 첫 사례다.

두산퓨얼셀은 중국 광둥성 포산시 난하이구에 총 1300만 달러(약 153억 원) 규모의 발전용 연료전지를 수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발전용 연료전지 4기(총 1.8MW)는 분산형 전원으로 설치돼 7개 동 400가구의 아파트와 1개 동의 상업 건물에 전기와 냉·난방용 열을 공급한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설치, 시운전, 장기 유지·보수 등을 지원한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이날 전북 익산시 생산공장에서 열린 출하식에서 “정부의 수소생태계 육성 지원과 수소연료전지용 전력변환장치(PCS)를 공동 개발한 데스틴파워 등 여러 협력사와의 협업에 따른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산둥성과 베이징 등 중국 주요 지역에 수소연료전지 공급을 늘리고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6월 기준 주요국의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보급량은 한국이 662MW로 미국(527MW)과 일본(352MW)을 제치고 1위다. 업계에서는 2030년 전 세계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 규모가 12.7∼25.4GW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주요기사

#두산퓨얼셀#수소연료전지#광둥성#난하이구#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수소생태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