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오늘 ‘미생물포럼’…바이오산업 현재-미래 조명

곽도영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성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기 극복 과정에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바이오 분야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는 ‘2021 대성해강 미생물포럼’을 28일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성해강 미생물포럼은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바이오와 청정에너지 분야로서 미생물 공학의 가능성을 공유하기 위해 2017년 시작했다. 올해 네 번째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미생물 기술―탄소중립과 글로벌 팬데믹 위기 대응’이다. 미생물 분야 최고의 글로벌 석학들이 참석해 감염병과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최신 미생물 기술들을 소개한다. 강연과 토론, 세미나 등 오프라인 현장 행사와 함께 온라인 생중계로도 동시 진행될 예정이라고 대성그룹은 밝혔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주요기사

#대성그룹#미생물포럼#바이오#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청정에너지#미생물 공학#탄소중립#팬데믹 위기 대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