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제지업체 APP그룹과 ‘친환경 종이 포장재’ 개발 협력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9-15 19:13수정 2021-09-15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종이 소재 포장재 플라스틱 대체 전망
나경수 사장 “소재업체와 협력 확대할 것”
최근 탄소에서 그린(Carbon to Green)으로 사업 구조 전환을 선언한 SK지오센트릭(구 SK종합화학)이 제지업체 APP그룹과 친환경 종이 포장재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SK지오센트릭은 APP그룹과 친환경 종이 포장재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은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과 황즈위엔(黄志源) APP그룹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APP그룹은 종이와 펄프 제품을 생산해 전 세계 160여개 국가에 수출하는 제지 전문 업체다.

SK지오센트릭과 APP그룹은 이번 협력에 따라 신규 친환경 포장재 개발을 위한 재활용 제지 등 종이 소재 공급 및 친환경 소재 개발·도입 등 분야에서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친환경 소재기업으로 다양한 기능성 코팅 소재를 보유한 SK지오센트릭과 종이의 소재 활용도를 높이려는 제지업체가 만나 종이 패키징 개발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포장재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SK지오센트릭 측은 전했다.
기존 플라스틱 소재가 적용된 종이 포장재는 플라스틱과 종이 소재 분리가 어려워 사실상 재활용이 불가능했다. SK지오센트릭은 고기능 친환경 소재를 종이 포장재에 적용해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재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SK지오센트릭에 따르면 종이는 수분차단과 강도 등의 문제로 식품 포장재 분야에서 크게 활용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친환경 소재 기술이 발전하면서 재활용이 용이한 제지가 플라스틱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한다. 초콜릿과 과자류 외포장재나 우유 등 멸균팩 또한 종이에 알루미늄을 적용해 멸균기능을 가능하게 한 소재라고 전했다. 특히 SK지오센트릭이 보유한 친환경 소재와 종이를 결합하면 종이 자체가 보유한 재활용성을 유지하면서 포장재에 필요한 수분차단, 접착성 등 기능을 보완해 종이 소재가 가진 물성의 한계를 넘어설 수 있을 전망이다.
SK지오센트릭과 APP그룹은 친환경 종이 패키징 개발을 시작으로 향후 생분해성 소재를 적용한 고기능 종이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종이소재 관련 협력 분야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제지 전문 업체인 APP그룹과 협업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차별화된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개발해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재기업과 협력을 통해 친환경 포장재 솔루션 개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장재 업계는 재활용이 용이한 친환경 종이 포장재가 기존 플라스틱 소재 식음료 포장재를 대체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네슬레와 코카콜라, 앱솔루트 등이 플라스틱과 유리를 종이 소재로 대체한 포장재 시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