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 이르면 내년 상용화

김성모 기자 입력 2021-09-13 03:00수정 2021-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암호 해독에 1000조 년 걸려 LG유플러스가 현재 컴퓨터의 기술 수준으로 암호를 푸는 데 ‘1000조 년’이 걸리는 양자내성암호(PQC)를 개발해 이르면 내년부터 금융·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양자내성암호는 슈퍼컴퓨터보다 빠른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해킹 등의 공격에도 대응할 수 있는 암호다. 양자컴퓨터는 현재 인터넷 보안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RSA 암호’를 8시간 만에 풀 수 있을 정도로 해독 속도가 빠른데,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양자컴퓨터로 풀어도 수십억 년이 걸리는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사용한다.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호화 등 핵심 보안요소에 적용할 수 있고 별도의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도 구현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암호 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자내성암호 기술과 관련 장비를 개발했다. LG유플러스는 개발된 양자내성암호를 전용회선 서비스에 적용해 해커에 대비하고, 양자컴퓨팅 시대의 ‘양자암호통신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내년부터 공공기관을 시작으로 향후 금융거래나 생체인증, 인터넷, 5세대(5G) 통신 등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김성모 기자 mo@donga.com
#lg유플러스#양자내성암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