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집값 큰폭 조정될수도”… 대책없이 ‘집 사지 말라’ 경고만

세종=주애진 기자 , 이새샘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8: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자심리에 집값 상승” 국민탓 논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집값이 시장 예측보다 더 큰 폭으로 조정될 수 있다”며 주택 매수를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최근 집값 상승에 대한 추가 대책 없이 과도한 수익을 기대하는 투자심리 탓을 하며 집값 안정을 위한 국민의 협조를 호소했다. 정부는 28일 기재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경찰청 합동으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담화문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주택 가격, 전세 가격이 4월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여 송구스럽다”면서도 “공유지의 비극을 막기 위해 모두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수도권 집값 상승이 공급 부족 때문이란 지적에 “결코 지적과 우려만큼 공급이 부족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기대심리와 투기 수요, 불법 거래가 가격 상승을 견인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간 “집값을 반드시 잡겠다”며 각종 규제를 쏟아낸 정부가 집값 잡기에 실패하자 뒤늦게 국민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관련기사

#홍남기#집값#국민탓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