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책임 국민에 떠넘기나” 野 대선 주자들, 일제히 홍남기 직격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07:36수정 2021-07-29 0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담화문 내용에 대해 비판에 나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왜 애꿎은 국민께 부동산 참사의 책임을 전가하려 하느냐. 집값 급등의 정부실패는 외면한 채, 되레 국민께 책임을 전가한 문재인 정부의 적반하장 태도에 숨이 막힌다”고 성토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에 그 어떤 말로 책임을 묻더라도 결코 과하지 않을 것이다. 정책 실패의 책임을 회피하는 오늘의 모습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 저버린 행동이다. 지금이라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잘못된 정책을 고쳐나가는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친 집값. 문재인 정부가 잘못해놓고 이제 와서 국민의 책임이라니? 듣는 국민은 참 어이가 없다. 지난 4년 동안 ‘주택공급은 충분하다’고 하면서, 집값과 전월세 통계마저 엉터리로 조작 발표하고, 세금과 규제로 미친 집값을 만들고, 임대차 3법으로 미친 전월세를 만든 장본인이 누군가? 문재인 대통령, 정부, 민주당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페이스북에서 “부동산 실패, 국민 탓이 아닌 정부 탓이다. 문재인 정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제대로 구분하지 못한 결과다. 임대차 3법을 강행하고 25차례나 부동산 정책을 쏟아내며 시장을 통제하려 든 게 문재인 정부 아닌가? 그럼에도 집값이 노무현 정부 이래 최대로 치솟았는데, 그 책임을 국민에게 돌리는 건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라 주장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정부는 이제 부동산 시장이 망가진 탓을 아예 대놓고 국민들에게 돌리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발언은 역대급 망언이다. 정부가 집값 떨어지니 집사지 말라는데도 무리해서 집을 사는 국민은 바보라서가 아니다. 정부가 미덥지 않기 때문이다. 이 혹서의 날씨에 '어리석은 국민 탓'은 정말 견디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앞서 정부는 28일 기재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경찰청 합동으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집값이 시장 예측보다 더 큰 폭으로 조정될 수 있다”며 주택 매수를 자제하라고 경고하면서 “부동산시장 안정은 국민 모두가 고민하고 함께 협력해야 가능한 일”이라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