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여름휴가 대신 이직 준비”

뉴시스 입력 2021-07-26 05:50수정 2021-07-26 05: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름휴가철이 다가왔지만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여름휴가 기간 이직 준비를 하겠다는 응답이 나왔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여름 휴가 기간 중 이직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답한 직장인이 72.5%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직장인 47.3%가 여름휴가 대신 이직을 준비한다고 답한 것에 비해 25.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이들이 여름휴가 대신 이직 준비를 하는 이유로는 ‘여유롭게 이직할 기업에 대해 알아보려고’라는 응답이 31.2%로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19 여파로 휴가를 떠나기 불안해서’라는 응답도 27.2%로 비교적 많았다. 이 밖에 ‘평소 직장생활 중에는 이직 준비가 눈치 보여서’(19.3%), ‘여름휴가를 이용해 지원기업 면접 등을 보려고’(18.0%) 등의 답변이 있었다.

여름휴가 기간 동안 이직 준비 계획(복수응답)과 관련해서는 ‘이력서·경력기술서 작성 및 업데이트’가 응답률 59.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면접 준비’(22.9%), ‘어학 및 자격증 시험 준비’(22.2%), ‘기업들의 채용공고 검색’(15.6%), ‘포트폴리오 제작’(8.4%) 등의 순이었다.

주요기사
또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평소 자신의 업무 성과 정리 등 이력서를 틈틈이 관리한다고 밝혔다. ‘평소 자신의 업무 성과 정리 등 이력서를 관리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56.8%가 ‘생각날 때마다 가끔씩 정리해두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정기적으로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22.9%), ‘성과 정리 및 이력서 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20.3%) 등이었다.

이직에 대한 정보는 대부분 취업포털 등에서 제공하고 있는 채용공고나 정보를 이용하고 있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조사 결과(복수응답) 직장인 80.7%가 ‘취업포털의 노출공고를 통해 정보를 접하고 있다’고 답했고 이어 ‘취업포털의 문자·이메일 등 푸시 공고’(37.7%)‘, ’헤드헌터‘(22.5%), ’지인 추천‘(21.3%)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직장인들 가운데 일부는 재택근무 중 이직 준비를 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택 근무 중 이직 준비를 해본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 과반수 이상이 ’없다‘(66.9%)고 답했지만 33.1%는 ’있다‘고 밝혔다. 이유로는 ’사무실 근무 때보다 직장 내 눈치가 덜 보여서‘(54.2%), ’업무 집중도가 올라가면서 업무가 빨리 끝나서‘(20.5%), ’급히 준비해야 해서‘(10.4%) 등의 순이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