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내 탄소배출 50% 감축”… SK이노베이션, ‘넷제로 특별 보고서’ 발간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20 18:07수정 2021-07-20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50년 이전 탄소중립 달성 목표
생산·공정 넘어 밸류체인 전체 탄소중립 추진
배터리·소재 분야 2035년까지 넷제로 실현
석유·화학사업 1조5000억 투입… 탄소 50%↓
신재생에너지 도입·원료 및 소재 혁신 추진
SK이노베이션은 20일 ‘탄소 순배출량 제로(0)’ 의지와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공개했다. 신설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 검토를 거쳐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구체적으로는 넷제로 달성을 위한 사업별 세부 방안 및 투자 계획, 단계별 달성 시기 등이 상세히 담겼다. 특히 제품 생산과정과 공정 가동에 필요한 전기 등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넘어 밸류체인 전반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모두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와 관련된 감축 목표를 제시했다. 국내 기업이 넷제로 추진 계획을 특별 보고서 형태로 공개한 것은 SK이노베이션이 처음이다. 다른 업체들의 경우 온실가스 배출 내역을 공개하고 포괄적인 목표만 제시한다고 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넷제로 특별 보고서 발간은 스토리데이를 통해 선언한 ‘50년 이전 넷제로 달성 약속을 구체화해 공표한 것”이라며 “강력한 실천을 통해 친환경 시대를 선도하고 ESG경영을 완성해 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을 기준으로 제품 생산과정과 공정 가동 시 발생한 탄소 1243만 톤을 오는 2025년 25%, 2030년 50% 수준으로 감축 시킨 뒤 2050년 이전에 100% 넷제로를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1조5000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 효율 개선과 친환경 연료 전환, 저탄소 배출 원료 도입 등을 통해 탄소 250만 톤을 줄이기로 했다.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비율은 2025년 25%, 2030년 100%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탄소 180만 톤을 감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이산화탄소를 공기 중에 배출되지 않도록 포집해 심해 등에 저장하는 CCS 기술을 활용해 150만 톤 감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친환경 제품 개발과 탄소 상쇄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서는 약 50만 톤을 추가로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기사
배터리와 소재 분야에서는 사업이 급성장하면서 온실가스 역시 늘어나고 있지만 사업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감축 시켜 나가기로 했다. 현행 체계 유지 시 오는 2030년 배출이 예상되는 온실가스의 87%를 감축하고 2035년에는 100%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배터리와 소재사업에서 가장 많은 온실가스가 발생하는 전력은 2030년까지 모두 신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전환할 예정으로 약 820만 톤 규모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공장 운영 효율을 끌어올려 320만 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장 가동을 위한 동력은 친환경 연료로 전환을 추진한다. 해당 3대 전략을 통해 2035년 기준 온실가스 약 1360만 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밸류체인 단계 온실가스는 작년 기준 약 1억3400만 톤으로 보고 있다. 고정자산 기준 탄소 집약도를 관리지표로 수립해 2030년까지 약 45%를, 2050년까지 75%를 줄이기로 했다.

배터리와 분리막 등 그린 비즈 중심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하면서 폐플라스틱 100% 재활용 체계를 2027년에 달성하고 전국 3000 이상 주유소 및 충전소에 태양광과 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계획했다. 저탄소 제품 중심 생산량 확대 등 석유호ᄒᆞᆨ 제품 포트폴리오도 개선한다는 방치이다. 탄소포집 기술역량 확보(2030년 200만 톤 목표) 등 기존 사업 역시 친환경 방향으로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김정관 SK이노베이션 ESG위원회 위원장(사외이사)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과 ESG위원회가 함께 만든 넷제로 특별 보고서는 명확한 목표와 달성 계획을 제시한 전사 차원의 약속”이라며 “탄소 감축 성과를 CEO 평가 및 보상에 연계한 만큼 이사회 중심으로 이행 과정을 지속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