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 시장에 몰리는 대형 건설사들

이새샘 기자 입력 2021-07-14 03:00수정 2021-07-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공능력 1~6위사 모두 참가
안전진단 등 재건축보다 규제 적어
리모델링 비중 점차 확대 전망
업계 “수직증축 규제 재검토해야”
GS건설이 올해 4월 수주한 서울 송파구 문정건영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대형 건설사들이 잇달아 전담팀을 새로 꾸리는 등 리모델링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GS건설 제공
최근 대형 건설사들이 잇달아 아파트 리모델링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각종 규제로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어려움을 겪으며 리모델링에 주목하는 단지가 많아지자 리모델링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건축·주택부문 도시정비사업그룹 도시정비2담당 산하에 리모델링팀을 신설하고 리모델링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현대건설 역시 지난해 말 기존에 리모델링 사업을 담당하던 태스크포스(TF)를 정식 부서로 재편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3월 전담팀을 신설하고 서울 송파구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입찰에 참가하며 리모델링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DL이앤씨 역시 올해 들어 전담 조직을 구성해 5월 경기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최근 서울 강동구 고덕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의 경우 2014년부터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이로써 시공능력평가 1∼6위 건설사들이 모두 리모델링 시장에 들어서게 됐다. 이는 앞으로 도시정비사업 시장에서 리모델링 사업 비중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리모델링의 장점은 재건축보다 규제가 덜하다는 점이다. 재건축을 하려면 준공한 지 30년이 지나고 안전진단 D등급 이하를 받아야 한다. 반면 리모델링은 준공 15년 이상에 안전진단 B, C등급을 받으면 추진할 수 있다. 기부채납 의무도 없다.

특히 수도권에는 1990년대 지어진 중층 아파트가 많다. 경기 성남시 분당과 고양시 일산 등 1기 신도시에서는 올해부터 재건축 연한인 30년을 넘긴 아파트가 나오기 시작한다. 5년 뒤인 2026년에는 재건축 연한을 넘긴 주택이 28만 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시급하지만 이들 지역 아파트 대부분이 용적률 200%를 넘는다. 현 규정대로라면 수익성이 높지 않아 재건축 대신 리모델링 사업에 주목하는 단지가 많다.

다만 리모델링을 가로막는 각종 규제를 극복하는 게 관건으로 꼽힌다. 가구 수를 늘릴 수 있어 사업성이 높다고 평가받는 수직증축은 안전성 문제에 발목이 잡혀 있다. 2014년 수직증축이 허용된 뒤 수직증축을 통한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곳은 서울 송파구 송파동 성지아파트가 유일하다. 또 리모델링은 아파트 무게를 지탱하는 ‘내력벽’을 마음대로 철거할 수 없다 보니 평면상 제약도 크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리모델링이 새로운 도시정비사업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수직증축, 내력벽 철거 등의 규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대형 건설사#리모델링#재건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