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올 하반기 서귀포·울산북부 등 4개 센터 신규 개소

동아일보 입력 2021-07-09 14:36수정 2021-07-09 1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장 밀착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 기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 현장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9일 개소한 서귀포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4개 센터를 신규 개소한다고 밝혔다.

9일 11시에 개최된 서귀포센터 개소식이 진행됐으며 16일 오후 2시에는 울산북부센터가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경기도 용인센터와 안성센터도 현재 하반기 중으로 개소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

금번 센터 신설로 소상공인 지원 관할구역이 조정되어 서귀포와 울산 지역 소상공인의 접근성이 향상됨은 물론 공단 지원센터의 업무 효율성도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제주시 소재 민원인은 제주센터를, 서귀포시소재 민원인은 서귀포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울산도 광역시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울산센터 한 곳에서 시 전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담당했다. 이번 북부센터 개설로 울산 중구, 북구, 동구는 북부센터에서 남구와 울주군은 남부센터(기존 울산센터)에서 담당하게 돼 지역 소상공인의 밀착지원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데 이번 신규센터 개소로 소상공인의 현장 밀착 지원과 피해 회복 지원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소상공인 정책자금과 현재 준비 중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등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공단 전 직원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편 신규센터 개소로 올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운영하는 소상공인지원센터는 기존 전국 66개에서 70개로 확대 운영될 전망이다. 각 센터는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정책자금 등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우선적으로 실시한다. 이후 지역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재기를 위한 상담 및 교육, 스마트 기술 도입, 온라인 판로 개척, 협업지원으로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육성에 앞장선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