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행복청 “직원·가족 861명 부동산 조사…투기 의혹 없어”

입력 2021-06-25 15:03업데이트 2021-06-25 15: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은 행복청 사무실 모습. 2021.3.26/뉴스1 © News1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전 직원 및 가족을 대상으로 세종 내 부동산 보유현황 및 거래내역을 조사한 결과 투기 의혹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25일 밝혔다.

행복청은 185명의 전 직원과 그 배우자·직계존비속 676명 등 861명으로부터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받고 2012년부터의 세종시 내 부동산 보유현황 및 거래내역을 조회해 분석·검증했다.

직원은 전원이 동의서를 제출했으나 직원 2명의 가족 2명은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일부 직원이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나 ‘가족간 상속 및 증여’나 ‘직원과의 결혼 전 배우자가 매입’한 경우, 또는 ‘행복청 전입 전 매입’에 해당해 토지 취득 사유가 명확하다는 게 행복청 입장이다.

행복청은 이번 자체조사 결과와 동의서 미제출자 현황을 수사기관에 참고자료로 넘겼다.

행복청 관계자는 “내부감사시스템을 강화하고 재산등록과 심사를 철저히 해 내부정보를 활용한 부동산 투기를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