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1000개 부품기업 미래차로 전환…5대 신약강국 도약”

뉴시스 입력 2021-06-10 10:51수정 2021-06-10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 모두발언서 밝혀
'車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 제시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 목표...인력 양성
K-반도체 인프라 확충 사업 예타 추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2030년까지 1000개 기업을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수소차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부품업체도 미래차로 전환이 시급하나 영세성, 낮은 기술 수준 등 전환 능력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부품 산업 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신속히 전환해 미래차 시장 및 소재·부품 신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매우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를 위한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의 청사진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먼저 부품기업에 대한 사업 재편 컨설팅 및 사업화 지원, 부품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연계하는 스마트 브릿지 운영 등 사업 재편 지원 시스템 확충을 통해 매년 100개 기업을 미래차 부품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기차, 자율주행 등 완성차사 미래 투자 계획과 연계한 부품 소재 개발, 차량용 반도체 등 전략 품목 개발 등 신사업 모델 발굴을 집중 지원하겠다”며 “글로벌 신흥 미래차 기업 대상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2030년까지 1000만 달러 수출 기업 250개를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500억원 규모 미래차 관련 펀드를 활용해 미래차 전환 연구개발(R&D) 및 투자를 지원하고 부품 성능·주행데이터 축적·공유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2027년까지 1만명 전문 인력도 양성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세계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을 목표로 스마트 임상시스템 구축, 임상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신약개발 성공 시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나 임상시험 부담으로 도전이 쉽지 않은 현실이다”면서 “임상 전(全) 단계 스마트화, 임상시험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임상 집중지원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세계 5대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 도약 목표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상 비용, 시간 절약을 위해 참여자모집 공공 플랫폼 구축, 201개 임상시험기관 데이터 집적화, 인공지능(AI) 활용 빅데이터 분석·제공 등 임상시험 전 과정을 지원하는 ICT 기반 스마트 임상시험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5개 권역별 거점병원 중심 네트워크와 암, 감염병 등 5대 질환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규모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을 신속 지원하고 신속한 임상 시행을 위해 네트워크 참여 의료기관 간 공동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활용을 촉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상 전문인력 양성에도 앞장선다. 홍 부총리는 “임상 전문인력을 금년 1600명, 2025년까지 1만명을 양성할 것”이라며 “기업의 임상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범부처 신약개발 연구개발(R&D) 자금, 바이오 관련 정책펀드 등을 활용·지원하고 보스턴 바이오밸리에 지원거점도 설치해 미국 시장 임상연계·컨설팅 등도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해 관련 예비타당성조사(예타)도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빅사이클을 기회로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해서는 기업의 대규모 시설 투자와 연계된 재정사업도 이에 맞춰 신속 추진이 필수적”이라며 “관련 예타 절차를 최대한 신속 마무리, 착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하반기부터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클러스터 내 양산형 테스트베드 구축, 중부권 첨단패키징 플랫폼 구축 등 2개 인프라 확충사업에 대한 신규 예타를 추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민관 공동투자 대규모 인력양성과 더불어 예타가 진행 중인 PIM(연산+저장기능 통합) 인공지능 반도체 기술 개발, K-센서 기술 개발 등 3개 성장기반 강화사업에 대한 예타를 신속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