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2025년까지 1회용컵 전면 퇴출…탄소 30%↓ 채용 30%↑

뉴스1 입력 2021-04-06 11:01수정 2021-04-06 1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리유저블컵(재사용컵)을 도입해 오는 2025년까지 1회용컵 사용을 전면 퇴출하기로 했다. 또 식물기반제품과 지역상생제품을 확대해 탄소 발생을 30% 감축하기로 했다. 특히 현재 인력의 30% 수준인 5500여명을 추가 채용해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5년까지의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가치있는 같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 뉴스1




◇1회용품 사용 줄이고 친환경 물류시스템 구축…탄소 30% 줄인다

우선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일회용컵을 대신할 재사용(리유저블·Reusable)컵 사용을 점진적으로 도입한다. 올 하반기 중 시범 매장을 선정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해당 시범 매장에서는 1회용컵을 대신해 일정 금액의 보증금이 있는 리유저블컵을 제공한다. 사용하고 난 컵은 리유저블컵 운영 매장의 무인 반납기 등을 통해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스타벅스는 올해 시범 매장 운영 이후 향후 보완점 등을 개선할 방침이다.

친환경 식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메탄가스를 유발하지 않는 식물 기반의 대체 상품과 이동 거리 단축 등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이면서 지역과 상생한다는 목표다.

올해 안에 음료 분야에서 오트밀크를 선택 옵션으로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식물 기반 음료 및 푸드 제품과 대체육 원재료 등도 지속 개발해 관련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갈 계획이다. 올해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신제품 음료 5종 출시하고, 매년 개발 범위를 늘려 2025년도에는 최대 10종까지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매장 등의 소비 전력의 효율도 개선하며, 물류에도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앞서 문을 연 서울 중구 스테이트타워 남산의 ‘별다방’은 국내 카페 최초 글로벌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인 LEED ‘실버’ 등급 인증에 도전한다. 또 올해 서울 지역에 전기배송트럭 도입하고 2024년부터는 전국 매장 물류배송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스타벅스 ‘별다방’ 점포 모습(스타벅스 제공) © 뉴스1




◇5500여명 추가 채용…장애인·경력단절여성에게도 기회

스타벅스는 현재 1만8000명 수준인 파트너(직원)를 2025년까지 약 5500명을 추가 채용하기로 했다.

특히 장애인, 중·장년, 경력단절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역시 강화해 2025년 전체 임직원의 10% 정도를 취업 취약 계층에서 채용할 예정이다.

향후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근무할 노인 교통안내원, 현재 10곳에서 운영 중인 스타벅스 재능기부카페 바리스타 등의 간접 채용 지원도 함께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스타벅스 커뮤니티스토어와 재능기부카페 등도 현재 14곳에서 30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커뮤니티 스토어는 매장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이익 공유형 매장이다. 재능기부카페는 인테리어 및 기자재 리모델링과 스타벅스 현직 파트너들의 교육 지원 등으로 운영되고 있는 매장을 말한다.

이외에도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타 브랜드와의 협업(컬래버레이션) 상품 출시, 환경 단체와의 프로젝트 공동진행 등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한다는 포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