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기아, 텔루라이드급 전기차 2년뒤 국내 선보일 것”

서형석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3-16 03:00수정 2021-03-16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고-사명 바꾼 기아… 송호성 대표, 최상위 전기차 기업 비전 밝혀
송호성 기아 대표(사장)가 10일 서울 서초구에서 동아일보와 만나 1월 선보인 새 로고를 설명하고 있다. 송 대표는 “새 로고를 적극 알리고 싶어 로고 색상에 맞춘 옷을 골랐다”고 말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2023년 텔루라이드급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겁니다.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최상위 차종이 될 것입니다.”

10일 송호성 기아 대표(사장)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텔루라이드는 기아가 미국 전용으로 출시해 인기를 모은 대형 SUV이다. 송 사장은 텔루라이드급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우리가 기대하는 모든 게 있는 차”라고 강조했다.

송 사장은 2시간 가까이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 기아의 로고와 사명을 바꾼 데 이어 티어1(최상위) 전기차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상세히 밝혔다.

기아의 미국 시장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 기아 제공

○ “좋은 전기차 앞세워 세계 초일류 될 것”
송 사장은 대형 전기 SUV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했다. SUV는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교해 소비자가 실내 공간을 어떻게 경험하느냐가 상당히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1회 충전 시 운행 거리가 510km냐, 550km냐는 큰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500km를 넘고, 충전소가 늘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이 없을 거예요. 오히려 차 안에서의 생활, 공간적 경험이 매우 중요해질 겁니다.”

새로 선보이는 텔루라이드급 전기차에는 기아 최초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능이 담길 예정이다. 내비게이션뿐 아니라 차량 성능까지 무선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사람 개입 없이 주행하는 레벨3 자율주행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이 향후 기아에서 출시될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스케치를 소개하고 있다. 기아 제공


향후 공개할 EV6 고성능 버전에 대해서는 “3초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에 이르는 시간)의 스포츠카, 퍼포먼스 버전이 될 것”이라며 “현대차 아이오닉5에는 없는, 기아만의 다이내믹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차를 보면 ‘와우’하게 될 겁니다. 퍼포먼스까지 보여줄 거예요. 테슬라 얘기를 많이 하는데 그 못지않은 차가 나올 겁니다.”

기아가 이달 중 공개할 첫 전용 전기차 ‘EV6’. 기아 제공


송 사장은 2030년 세계시장에서 전기차 88만 대를 팔아 티어1 전기차 회사가 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아가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판매한 자동차는 전기차와 내연기관차를 합쳐 약 260만 대다. 송 사장은 “2030년 선진시장에서 전기차 중심으로 250만 대, 신흥시장에서 150만 대를 파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선진시장에서는 전기차 전환 수요에 대응하고 신흥시장에서는 충전 기반, 구매력 등을 감안해 계속 내연기관차로 시장을 공략한다. 송 사장은 “선진시장에 공급되던 내연기관 물량을 신흥시장으로 돌리면 두 시장에서 모두 성장이 가능하다. 전기차 전환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도 해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단순히 동력원을 전기로 바꾸는 데 그치지 않고 상품성과 성능 모두 좋은 차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2030년이면 세계에서 전기차 1500만 대가 팔릴 겁니다. 기아의 글로벌 점유율 목표는 6%입니다. 전기차 11종을 꾸릴 건데 세단부터 SUV까지 소비자가 원하는 모든 차종을 갖추게 될 겁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이 올해 1월 ‘뉴 기아 브랜드 쇼케이스’에서 새 브랜드가 지향하는 바를 설명하고 있다. 기아 제공

○ “MZ세대 타깃 마케팅 강화할 것”
전기차 브랜드 마케팅은 미래 소비층인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송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동차 시장에 대해 “앞으로 3, 4년간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기차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상이 이때 결정된다는 것이다. MZ세대 마음을 잡고자 e스포츠 후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미래 핵심사업 목적기반모빌리티(PBV)를 두고는 “차에서도 집에 있는 것 같은 공간 활용성을 구현하기 위한 사용자경험(UX)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PBV는 물류, 사무, 숙박 등 자동차에서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생활에 맞춘 차를 만들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서비스까지 마련하는 것이다. 회사 이름에서 ‘자동차’를 빼며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나려는 의지가 가장 크게 드러나는 대목이다. 100년 넘게 컨베이어 벨트로 대표됐던 자동차 산업의 소품종 대량생산이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전환하는 셈이다.

서형석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변종국 기자
#기아#텔루라이드급 전기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