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값 9주 연속 하락…리터당 1331원

뉴스1 입력 2020-10-24 07:12수정 2020-10-24 0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2020.10.11 © News1
전국의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9월 첫째주부터 9주 연속 떨어졌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셋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3.3원 내린 리터당 1331.3원을 기록했다.

경유 평균 판매 가격도 지난 주보다 3.5원 하락한 리터당 1131.9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5.3원 하락한 리터당 1422.7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보다 91.3원 높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297.2원이었다.

주요기사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이 리터당 1302.4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SK에너지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339.8원이었다.

경유도 SK에너지 주유소가 가장 높은 리터당 1140.6원이었고, 알뜰주유소가 가장 낮은 리터당 1102.7원이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41.6달러로 지난 주와 동일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지속되는 미국의 경기부양책 협상 난항과 허리케인 내습 여파로 인한 석유수요 감소 등의 하락요인에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시장 안정화 노력 약속 및 중국의 정제투입량 증가로 인한 상승요인이 상쇄되면서 보합세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