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그린벨트 해제, 점검 가능성 열어 놓고 있다”

뉴시스 입력 2020-07-14 23:12수정 2020-07-14 2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공급TF, 5~6가지 방안 놓고 검토 중"
"7·10 대책 통해 부동산 시장 진정될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주택 공급대책과 관련, 그린벨트 해제 가능성을 검토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대여섯가지(방안)에 대한 검토가 1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그린벨트에 대한 문제도 같이 점검이 이뤄질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 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주택공급태스크포스(TF)가 검토 작동 중에 있다”며 “도심 고밀 개발 개선한다거나, 3기 신도시의 용적률을 상향 조정한다거나, 수도권의 공공시설 이전으로 생긴 부지에 주택을 공급한다거나 등 여러 가지 대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고 이달 말경이면 발표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7·10 대책과 관련, “이번 대책을 통해 최근 과열 조짐을 보이는 부동산 시장이 진정되고 어느 정도 정책적 효과가 작동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번 대책 이후 일부 다주택자들이 종합부동산세나 양도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증여를 택하는 ‘꼼수 증여’ 지적에 대해선 “증여에 따른 취득세율을 대폭 상향 조정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이 정부와 협의해 이미 국회에 관련 의원 입법이 발의돼 있다”며 “정부로선 증여에 따른 취득세율이 대폭 상향 조정될 수 있도록 국회 논의 과정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