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y On”… 테슬라, 도요타 제치고 車업계 ‘시총 1위’

변종국 기자 , 서형석 기자 입력 2020-07-03 03:00수정 2020-07-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장 10년만에 150배 성장
종가 기준 시가총액 251조원… 도요타 243조원 기록 넘어서
“Party On(파티는 시작됐다).”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글로벌 1위 자동차 기업인 일본 도요타의 시총을 제친 1일(현지 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남긴 말이다. 주식시장에 처음 입성했던 10년 전 시총 13억 달러(약 1조5600억 원)에 불과했던 회사가 도요타를 누른 이날, 진짜 시작은 이제부터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다.

2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69% 오른 1119.63달러로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는 장중 한때 1134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종가 기준 테슬라의 시총은 약 251조 원으로, 전날 마감한 일본 도요타의 시총 약 242조7000억 원을 제쳤다. 테슬라가 2010년 6월 29일 상장한 후 10년 만의 일이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생산 중단과 판매량 부진에 허덕이는 사이 투자자들은 미래차를 앞세운 테슬라로 돌아섰다. 올해 초 약 430달러였던 주가는 이날까지 3배 가까이로 뛰었다.

주요기사

지난해 테슬라의 총 판매량은 37만 대로 1000만 대를 넘게 판 도요타의 30분의 1 수준이다. 테슬라는 지난해에만 약 1조 원의 적자를 냈지만 도요타는 27조 원이 넘는 흑자를 냈다. 그럼에도 테슬라 시총이 도요타를 넘어선 것은 완성차들이 코로나19로 생산과 판매 부진에 빠진 사이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내세운 테슬라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CNBC는 “2015년 아마존이 월마트 시총을 추월한 역사적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미래 전기차 및 기술에 대한 혁신의 아이콘이 테슬라였고 비전이 점차 실현되면서 기대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변종국 bjk@donga.com·서형석 기자
변종국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서형석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테슬라#시가총액#뉴욕 증시#도요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