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8% 급등 2150선 턱밑…코스닥은 0.8% 하락

뉴시스 입력 2020-06-03 15:44수정 2020-06-03 15: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6원 내린 1216.8원에 마감
강한 위험선호 심리 작용
원·달러 환율이 1210원대로 하락해 약 두 달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25.4원)보다 7.4원 내린 1218.0원에 출발했다. 이후 8.6원 내린 1216.8원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지난 4월10일(1208.8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금융 시장에서 살아난 위험선호 심리가 원·달러 환율을 끌어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주요국 경제활동 재개, 코로나 백신 개발 기대감 등이 위험선호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격화되고 있는 미국내 시위도 달러화에 하방 압력을 주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국 시위가 악화되며 달러화에 하락 압력을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의 추가 부양 기대감 등이 위험선호 심리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경제회복 기대감에 힘입어 간밤 미 뉴욕 증시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5%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0.82% 상승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59% 올랐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도 상승해 2150선을 넘봤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2087.19)보다 59.81포인트(2.87%) 오른 2147.00에 마감했다. 다만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43.58)보다 5.92포인트(0.80%) 내린 737.66에 장을 마쳤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