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8% 상승해 2030선 ‘턱밑’…두달 반 만에 최고

뉴시스 입력 2020-05-26 15:39수정 2020-05-26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스피가 1.76% 상승하며 2030선 가까이 다가섰다. 지수가 2000선을 회복한 것은 두 달 반 만에 처음이다.

2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1994.60)보다 35.18포인트(1.76%) 오른 2029.78에 마감했다. 지수는 0.32% 오른 2001.00에 출발해 장중 상승폭을 크게 늘리며 장 마감했다. 지수는 종가 기준 지난 3월6일(2040.22) 이후 처음으로 2000선을 회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4808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3424억원, 95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49%), 음식료업(-1.36%)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주요기사

운수창고(4.42%), 화학(3.7%), 건설업(3.59%), 운수장비(2.89%), 철강금속(2.57%), 금융업(2.23%) 등이 크게 뛰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엇갈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400원(0.82%) 오른 4만9250원에 거래됐다. SK하이닉스(0.61%), 삼성바이오로직스(2.06%), LG화학(6.29%), 삼성SDI(11.49%), 카카오(0.75%) 등이 상승했다.

반면 네이버(-0.83%), 삼성전자우(-0.35%), 셀트리온(-0.23%) 등은 내렸다. LG생활건강은 보합 마감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가 2000선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미중 마찰 완화가 필요하지만 중국은 전날 위안화 고시환율을 달러 대비 0.38% 평가절하한 데 이어 이날도 0.12% 추가 평가절하했다”면서 “미중 마찰이 일부 기업 규제뿐만 아니라 관세 등으로 확전 여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19.89)보다 9.22포인트(1.28%) 오른 729.11에 마감했다. 지수는 0.47% 오른 723.28에 출발해 장중 상승폭을 늘리며 장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9억원, 205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은 홀로 699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대체로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44%), 에이치엘비(2.11%), 셀트리온제약(1.03%), 펄어비스(0.96%), CJ ENM(0.17%), 에코프로비엠(3.52%), 케이엠더블유(0.51%), 스튜디오드래곤(1.96%) 등이 올랐다. 반면 씨젠(-1.49%), 알테오젠(-0.89%) 등은 내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