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시 개인사 질문, 기업 84% “필요해” vs 구직자 68% “필요 없어”

뉴시스 입력 2020-05-12 08:42수정 2020-05-12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람인 조사...구직자들, 연애 및 결혼 여부 질문 면접시 가장 불쾌
면접에서 직무 역량과 무관한 개인 신상을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고 관련 질문 시 구직자들의 거부감도 크지만, 여전히 많은 기업들이 개인사 질문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924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시 개인사 질문’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84.2%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6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와 연관이 있어서’(33.4%), ‘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8%), ‘평상시 모습을 알기 위해서’(16.6%), ‘인성을 파악하는 방법이라서’(16.5%), ‘가치관을 파악하기 위해서’(10.7%) 등을 들었다.


실제로 응답 기업 중 83.8%는 면접 시 개인사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평가에 영향을 주는 질문으로는 ‘질병 및 건강상태’(6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거주지역’(45.8%), ‘가족관계’(15%), ‘연애 및 결혼 여부’(14.2%), ‘취미생활’(12.6%), ‘종교’(10.7%), ‘주량’(8.3%), ‘흡연 여부’(8.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답변을 평가에 반영하는 경우로는 ‘인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44%)가 가장 많았고, ‘입사 후 업무에 안 좋은 영향을 줄 것 같을 때’(41.3%)가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조직 적응력이 떨어질 것 같을 때’(38.1%), ‘거짓으로 답변하는 것 같을 때’(32.7%), ‘회사의 가치관에 맞지 않을 때’(23.9%), ‘답변 시 불쾌감을 드러낼 때’(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구직자 2612명을 대상으로 동일 주제에 대해 조사한 결과, 68.3%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직무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서’(65.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선입견을 가지고 평가할 것 같아서’(44.7%), ‘사생활 침해인 것 같아서’(40.2%), ‘어떤 대답을 해야 할 지 의도를 알 수 없어서’(21.3%), ‘입사시 해당 개인사 관련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17.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면접 시 가장 불쾌하게 느끼는 개인사 질문으로 ‘연애 및 결혼 여부’(23.2%)을 선택했다. 또, ‘재산 규모’(12.5%), ‘가족관계’(9.8%), ‘성형수술 여부 등 외모 관련’(8.2%), ‘질병 및 건강상태’(5.5%), ‘종교’(4.6%), ‘주량’(4.1%), ‘자녀계획’(4.1%) 등이 있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