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외환銀 통합, 노사합의 없어도 승인 검토”

유재동기자 , 신민기기자 입력 2015-01-08 03:00수정 2015-01-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고위당국자 “시점 보고 있다” 정부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을 노사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받아들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7월 두 은행의 조기(早期) 합병 방침을 밝혔지만 이후 ‘합의 파기’ 논란에 따른 노사 갈등으로 반년 동안 당국에 통합 인가신청조차 내지 못했다.

지금까지 금융당국은 노사 합의가 없으면 통합 신청을 받아주지 않겠다는 입장이었지만 방향을 전향적으로 선회한 것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7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노조가 경영권에 대한 것까지 포함해 무리한 요구를 해왔고 지금까지 많이 참았다”며 “외환은행이 작년 10월부터 3개월 연속 적자가 나게 생겼는데 이럴 때일수록 통합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하나금융의 다른 고위 관계자는 “무작정 노조와의 합의를 기다릴 순 없기 때문에 합의 없이 통합 신청을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 고위 당국자는 “여론 상황에 따라 당국에서도 통합 승인 신청을 받아들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적절한 시점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외환은행 노조가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무기계약직의 전원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이는 통합과는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노조의 명분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유재동 jarrett@donga.com·신민기 기자
#하나은행#외환은행#정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