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롯데 치킨’ 16일부터 판매 중단

입력 2010-12-13 09:13업데이트 2010-12-13 09: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확보 물량 약 5만 마리 불우이웃에 기증 롯데마트는 '통큰 치킨'이란 이름으로 튀김 닭 한 마리를 단돈 5000원에 판매하던 것을 16일부터 중단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9일부터 판매가 시작된 통큰 치킨은 저가 판매로 인한 영세상인의 생존권 침해논란을 불러일으킨 지 1주일 만에 매장에서 사라지게 됐다.

롯데마트는 이날 '통큰치킨을 사랑해주신 고객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판매중단 사유로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용, 반영하는 차원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이 사회적 화두로 제시된 상황에서 통큰 치킨으로 타격을 입은 치킨 전문점 업주들의 반대 시위와 이들의 공정거래위원회 제소방침 등 반발이 거세지자 1주일 만에 판매를 접은 것이다.

노병용 롯데마트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파이낸셜뉴스 빌딩에서 열린 동반성장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취지와 다르게 전달돼서 많이 고민했다. 사회 각계각층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16일부터 통큰치킨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1년 내내 판매하겠다는 고객과 약속을 우리가 갑자기 중단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큰 이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통큰 치킨은 가치 있고 품질 좋은 상품을 판매해 서민에게 혜택을 주고 한편으론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대형마트의 본질'에 충실하고자 개발된 상품 중의 하나였는 데도 불구하고 고객을 유인하는 '미끼 상품'으로 폄하됐고, 주변 치킨 가게에 영향을 준다는 일부 여론으로 부득이 판매를 중단하게 됐다는 게 롯데마트의 설명이다.

롯데마트는 갑작스러운 판매 중단에 따른 고객들의 혼란 등을 고려해 15일까지 판매한 뒤 16일부터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미 준비한 약 5만 마리는 연말까지 각 점포 인근에 거주하는 불우이웃에 기증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통큰치킨의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예상치 못한 사회적 갈등 등으로 인해 판매를 중단하게 된 것에 대해 고객 여러분의 이해와 용서를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인터넷 뉴스팀


▲동영상=저가치킨 두시간만에 동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