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청라 ‘린 스트라우스’ 오피스텔 450실 분양

동아닷컴 입력 2010-09-20 13:52수정 2010-09-20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거기능을 강화한 ‘하우스텔’ 개념 도입- 10월 지하 2층~지상 42층 규모의 오피스텔 450실 분양-단지 내 금융기관, 병의원, 대형마트, 레스토랑 등 다양한 상업시설 입점예정 우미건설(대표 이석준)은 오는 10월 인천 청라지구 중심상업지역에 ‘린 스트라우스’ 오피스텔 450실을 공급할 계획이다.

’린 스트라우스’는 지하 1층~지상 41층 아파트 4개동 및 지하 2층~지상 42층 규모의 오피스텔 1개 동에 연면적 13,200여㎡의 판매시설로 이뤄진다. 이번에 공급되는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59㎡ 450실로 구성된다.

청라 ‘린 스트라우스’ 오피스텔의 분양가격은 3.3㎡당 600만원 초반대로 지난 해 동일지구 내에서 3.3㎡당 800만원대 공급했던 롯데 캐슬이나 풍림 엑슬루타워와 비교하여 3.3㎡당 약 200만원을 낮춰 파격적인 가격에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총 2만여 세대가 공급되는 청라지구에는 최근 인기가 많은 소형 주택형이 15% 수준에 불과해 실수요자 및 투자자의 관심이 기대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린 스트라우스’ 오피스텔은 주상복합 단지 내에서 주거기능을 한층 강화한 ‘하우스텔’ 개념을 도입했다. 하우스텔은 일반 오피스텔에 비해 주거 기능이 대폭 강화된 신개념 공간으로, 호텔 수준의 인테리어 및 다양한 부대시설과 함께 삶의 품격이 높아지는 진일보된 주거 공간이다. 도시형 생활주택을 대체할 수 있는 고급 소형 주거상품으로 구매자가 직접 거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용도로 임대가 가능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청라 ‘린 스트라우스’ 오피스텔은 2개의 침실공간을 제공하며 풍부한 수납공간과 함께 전 세대 천정의 높이를 2.5m로 적용해 개방감을 높이고, 전세대 조망권을 확보했다. 기존에 공급되었던 송도나 청라의 오피스텔과 달리 바닥난방이 가능하다.

단지 내에는 일반 오피스텔과는 달리 휘트니스센터, 실내 수영장, 골프연습장을 비롯해 최상층에 호텔 수준의 스카이라운지와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췄다. 또한, 단지 중앙에는 국제 규격 축구장 규모의 초대형 중앙광장과 각종 테마공원들로 둘러싸여 있어 쾌적한 주거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린 스트라우스’는 업무, 주거, 판매시설의 주차공간을 분리하고, 주차공간을 100% 지하화하여(판매시설지역 제외) 쾌적한 단지로 조성된다. 단지 내에 금융기관, 병•의원, 대형마트, 레스토랑 등 다양한 상업시설이 입점할 예정이어서 One-Stop 생활이 가능하다. 상업시설은 도로변으로 일자 배치하여 가시성이 뛰어나며, 중심상업지역과 연계함으로써 고급스러운 쇼핑거리로 조성된다.

‘린 스트라우스’가 위치한 인천 청라지구는 현재 공사중인 경인고속도로 서인천IC~청라지구간 직선화사업으로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며, 제2외곽순환도로 인천구간이 완공되면 수도권 전 지역으로의 이동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또한, 서울 강서지역과 인천 청라지구를 잇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Bus Rapid Transit)가 오는 2012년 6월 구축될 예정이다. BRT가 개통되면 인천 청라지구에서 서울 화곡역까지 40분이면 이동 할 수 있게 되어 지역 주민들의 교통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라지구에서는 국토해양부와의 입장차이로 그 동안 지연되어 왔던 제3연륙교(청라지구~영종하늘도시)건설공사를 올 연말 발주하기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다. 올 연말 발주가 이뤄지면 내년 상반기 중으로 공사가 착공되어 인천아시안게임이 열리는 2014년에는 제3연륙교를 임시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무산위기에 놓였던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신축사업도 당초 계획했던 7만석 규모를 6만석규모로 줄이고 서구에서 직접 신축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이처럼 그 동안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했던 개발사업이 조금씩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지역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다시 살아나고 있다.

청라 ‘린 스트라우스’는 오는 2013년 9월 입주예정이며, 분양권 무제한 전매가 가능해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분양문의 : 032-434-8114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