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추석 때 돈에 쪼들린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9:39수정 2010-09-17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추석 때 금전적으로 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323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에 가장 부담되는 것'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선물 구매와 가족 용돈, 차례 비용 등으로 필요한 금전적 부담이 크다고 답한 사람이 48.6%에 달했다.

이어 친척들과 서먹한 관계에 대한 부담(18.9%), 먼 거리를 이동하는 데 따르는 부담(11.8%), 음식 마련과 가사 노동에 대한 부담(9.9%)이 많이 거론됐다.

가사 노동으로 부담을 느낀다는 응답자는 남성(3.4%)보다 여성(21.7%)이 훨씬 많았다.

주요기사
명절 준비 등 집안일을 적극적으로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여성 직장인의 50.5%가 '그렇다'고 답했고, 남성 직장인 중에서는 37.5%가 같은 답변을 했다.

직장인들은 51.4%가 추석 때 벌초와 성묘, 차례 같은 의식을 꼭 거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