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용산국제지구 1∼2년 지체”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15:07수정 2010-09-13 1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레일과 건설투자사와 갈등이 빚어졌던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과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은 예정보다 1¤2년 늦어질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주한EU상공회의소 초청 오찬강연에서 "용산 국제업무지구개발은 요즘 투자 과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데 예정인 2015년보다 1¤2년 늦어질 것"이라며 "재투자가 이뤄지는 내년쯤 틀이 갖춰지면 걱정하는 것보다는 상황이 좋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초 계획보다 늦어지겠지만 (완공되면) 상당히 큰 변화가 생겨날 것"이라며 외국인의 투자 환경을 개선하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의도 국제금융센터에 대해선 "내년 먼저 완공되는 1개동에 입주할 금융, 법률회계기관 중 70%가 올해 안으로 입주 계약이 끝날 것"이라며 "도이체방크, 시티뱅크,UBS 등 국제적인 금융기관과 계약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외국인 주재원의 정주환경 가운데 가장 중요한 국제학교 설립에 대해 오 시장은 "반포의 영국계 학교, 상암 일본계 학교 외에 다른 외국인학교가 상암DMC에 입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 국제학교는 토지와 건물은 서울시가 소유하고 외국 학교재단이 운영하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설립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