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수사발표전 ‘신상훈 이사회’ 열지말라”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06 0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銀노조 “강행땐 저지” 신한은행 노동조합이 신한금융 지주회사가 검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신상훈 사장 해임을 위한 이사회를 열 경우 신한금융그룹 내 다른 계열사 노조와 연대해 실력 저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본보 4일자 A4면 참조
[신한금융 내홍]檢‘신상훈 고소’ 수사 착수

김국환 신한은행 노조위원장은 5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사회를 무리하게 진행할 경우 신한카드 신한생명 등 계열사 노조와 연대해 물리적으로 이사회를 저지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 사장 해임안 처리의 열쇠를 쥔 재일교포 사외이사 및 주주들을 설득하기 위해 3일 일본으로 출국했던 이백순 신한은행장은 별다른 소득 없이 하루 만인 4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7일경으로 예정됐던 이사회가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이사회를 열더라도 재일동포 사외이사 및 주주들의 설득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어 신 사장 해임안을 상정하지 못한 채 고소 배경만 설명하는 자리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신한금융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